강한옥 여사 빈소찾은 이호철 "文대통령 침울하게 계신다"

[the300]

【수원=뉴시스】이정선 기자 =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왼쪽부터). 2018.03.10. ppl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9일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해 "침울하게 계신다"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이날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은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만났다. 별 다른 말이 없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수석은 이날 조문을 하지 않고, 문 대통령과 만났을 뿐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가족 외에 다른 정치권 관계자의 조문을 받지 않고 있다. 

그는 빈소를 찾은 것과 관련해 "저는 집이 부산이다. (빈소) 근처다"라며 "(강 여사 별세) 소식을 듣고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들의 각종 질문에는 "청와대 쪽에서 공식적으로 나온 분이 있는 것 같다. 저도 잘 모르는 상황에서 얘기하는 게 좀 그렇다"며 "(청와대 쪽에서) 브리핑도 할 듯 하다"고 답했다.

그는 "천주교식 장례식을 할 곳이 부산에서 두 곳뿐이다. 중앙성당과 남천성당"이라며 "그래서 여기(남천성당)로 오신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수석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3철'로 불린다. 문 대통령의 대선승리 이후 정권과 거리를 두며 주로 부산에 머물러온 것으로 알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