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통지문 “합의되는 날짜에 시설 철거해가라”

[the300]통일부, 통지문 내용 공개 “北, 금강산에 국제관광문화지구 새로 건설”

【서울=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25일 보도했다. 2019.10.25.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북한은 25일 우리 측에 보낸 금강산 시설철거 관련 통지문에서 “금강산 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고 했다.

통일부가 이날 공개한 통지문 내용에 따르면 북측은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가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측은 또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우리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금강산 관광사업의 의미를 고려하면서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구체적인 조건에 대해선 △국제정세 및 남북협의 등 제반조건과 환경 △국내적 공감대 형성 등이며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통일부는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검토하면서 금강산 관광의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지난 23일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면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강산 관광 지구 내에는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소유한 시설이 있다. 고성항횟집과 금강패밀리비치호텔, 금강산펜션타운, 옥류노래방, 해금강호텔, 온천빌리지, 구룡빌리지, 골프·스파리조트 등은 민간 자산이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지구 비난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완공을 앞둔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하면서 금강산 관광지구의 문제점을 거듭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양덕군 온천관광지구를 돌아보니 머리가 맑아지고 기분이 개운하다. 금강산관광지구와 정말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당히 건물을 지어놓고 이윤 추구를 목적으로 한 자본주의기업들의 건축과 근로인민대중의 요구와 지향을 구현한 사회주의 건축의 본질적 차이를 종합적으로,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