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유시민의 알릴레오' 기자 성희롱 발언…국가인권위 "조사할 계획"

[the300]최영애 위원장 "지금 진정이 들어와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한국방송공사) 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이 나온 데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성희롱 문제일 뿐만 아니라 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이자 폭력"이라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지금 진정이 들어와있다"며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가 많다. (수사내용을) 술술 흘렸다"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르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