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국가인권위 "아역배우 인권침해, 각별하게 실태조사 하겠다"

[the300]최영애 위원장 "평소에도 심각한 문제라고 봐…아동청소년과 가이드라인도"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아역배우 인권침해 관련 "평소에도 심각한 문제라고 보고 있다"며 "각별하게 실태조사를 하든지 어떤 형태로든지 (조치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아역배우 보호가 시급하다. 밤샘 촬영으로 학교 결석도 잦은 게 촬영 현장의 실정"이라고 말한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현재까지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실태조사를 하지 못했다"며 실태조사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동청소년과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봐도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며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