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조정식 "3대 스마트사업, 융복합해야 정책효과 극대화"

[the300]"스마트 산단·공장·시티, 제조 혁신뿐 아니라 새로운 '도시 비전'"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이달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4일 정부의 8대 선도사업 중 스마트 산단·공장·시티 사업의 융복합을 통해 정책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기재위)의 기획재정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생산 공간인 스마트공장과 주거 공간인 스마트시티, 이들을 포괄하는 스마트산단이 광범위한 교집합을 가진만큼 제조데이터플랫폼 등 인프라와 시스템을 상호 호환 방식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해당 플랫폼에 생기를 불어넣을 융·복합 정책 콘텐츠도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사업 초기 정부가 주도하되 향후 민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인센티브 △세제 지원 △규제 완화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처 간 협업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각 사업에 복수 부처가 참여하는 만큼 단계별·유형별 세부사업을 명확히 하고 부처 간 칸막이를 해소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스마트시티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 공장은 산업통산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 산단은 산업통산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참여한다.

스마트 산단·공장·시티의 에너지 수급 방안으로 ‘그린 뉴딜’을 제안했다. 재생에너지 확대, 차량 전기화 등에 대한 대규모 공공 투자로 탈 탄소화와 녹색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식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스마트 산단·공장·시티는 제조업 혁신 뿐 아니라 새로운 유형의 도시를 구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해당 내용이 담긴 정책 자료집까지 전달주셨는데 이를 토대로 필요한 것을 적절히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