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文대통령 시정연설, '혁·포·공·평' 공감…입법 뒷받침"

[the300]'고용개선' 발언에 野 야유…"고용이 나빠지는 것 바라는 옹졸한 입장"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민생과 경제활력에 집중하는 내년도 예산안 방향이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네 갈래로 구체화된 것에 대해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정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편성한 예산을 국회에서 신속하게 심의해서 필요한 입법을 뒷받침하겠다"며 "내년도 경기 침체와 하방의 위험을 극복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올해 9월까지의 평균 고용률이 66.7%로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언급하자 자유한국당이 야유를 던진 것과 관련, "실제로 일자리와 관련한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좋아지는 것 자체도 비난한다면 고용이 나빠지는 것을 바라는 옹졸한 입장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를 강조하자 한국당이 야유를 한 데 대해선 "한국당이 여당이던 시절 주장했던 공수처법 관련 '묻지마 반대'를 해야 할 사안인지 천천히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공수처 신설과 관련해 한국당이 정말 마음을 열고 진지하게 접근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