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보수-진보 실용적 조화를…정치는 국민 두려워해야"

[the300]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의사당에 도착,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19.10.22.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갖고 "저는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생각한다"며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 이뤄낸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적인 생각과 진보적인 생각이 실용적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는 항상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저 자신부터,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스스로를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거의 가치와 이념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되었다"며 "어떤 일은 과감하게 밀어붙여야 하고 아쉽지만 다음으로 미루거나 속도를 조절해야 할 일도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재 때에 맞는 판단을 위해 함께 의논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더 많이, 더 자주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회와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