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갈등으로 멈췄던 한중 국방전략대화 5년 만에 재개

[the300]상호 관심사 논의…"동북아 평화·안정 위해 양국 전략적 소통 강화해야"

베이징 샹산(香山·향산)포럼에 참석 중인 박재민 국방부차관이 21일(현지시간)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중장 샤오위안밍, 邵元明)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개최했다. / 사진제공 = 국방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한·중 국방전략대화가 5년만에 다시 열렸다.

국방부는 베이징 샹산(香山·향산)포럼에 참석 중인 박재민 국방부차관이 21일(현지시간)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중장 샤오위안밍, 邵元明)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개최해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안보 정세 및 양국 간 상호 관심사항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으며 이후 오찬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는 26개 중앙부처 중 유일하게 차관 직위가 없다. 이 때문에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이 주요 국가와 차관급 대화를 실시한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더불어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이 중요하며,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또 올해 들어 양국 간 국방교류협력이 정상화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한중 국방장관 상호방문 추진 등 각 급에서의 인사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해·공군간 직통전화 추가 설치 등에 대한 양해각서 개정, 재난구호협정 체결 추진 등 각 분야에서의 국방교류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번 국방전략대화는 5년 만에 재개된 것으로 양국 국방당국 간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하고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편 박재민 차관은 전날 웨이펑허 국방부장을 예방해 양국 관계, 역내안보정세, 한중 국방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현재의 교착상태를 극복하고 북미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국방전략대화는 2011년 7월 한중 국방장관회담에서 합의한 양국 국방당국간 최고위급 정례 협의체다. 매년 서울과 베이징을 오가며 군사교류를 비롯해 민감한 현안 이슈를 다뤘다. 2014년 4차까지 매년 열렸지만 이후 주한미군의 사드배치 여파로 중단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