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박능후 "文대통령, 액상형 전자담배 대처 강력 지시"

[the300]심각성 인지하고 다수 부처와 협의 중…곧 종합대책 발표 예정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감사 대상기관 종합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21. kmx1105@newsis.com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국감에서 "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 부작용 문제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대처방안 마련을 강하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사망자, 피해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기 의원은 "액상형 전자담배 문제로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관련법이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국회 책임도 있지만 보건당국도 국민들을 안심시킬만한 대책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문제에 대해 확실히 대처할 것을 강하게 지시했다"며 "정부가 전혀 이 부분을 태만하게 대처하거나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며 곧 발표할 예정"이라며 "위해성이 확인될 때 기다리면 늦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빨리 보건당국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