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김현수 장관 "멧돼지 휴전선 넘어오는 것 물리적으로 불가능"

[the300]김성찬 의원 "ASF, 북한과 공조위해 청와대 핫라인 쓰라"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농해수위 국감에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2019.1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휴전선 철책선은 2중, 3중으로 쳐져있고 열상감지장치가 돼있기 때문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북한의) 멧돼지가 넘어오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18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식품부 종합감사에서 북한 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전파 가능성에 대해 묻는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멧돼지가 휴전선 철책을 통과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이 때문에 정부는 북한의 야생 멧돼지가 ASF를 우리나라로 전파한 것인지, 우리나라에서 발병한 농가의 바이러스가 다시 멧돼지를 감염시킨 것인지는 파악해 봐야 한다고 보고있다.

김 장관의 답변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은 지난 2일 DMZ 안의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된 것을 거론하며 "임진강 하류와 지류에는 철선을 치더라도 철조망사이로 야생멧돼지가 넘어올 수 있고 강하구가 있는곳도 멧돼지가 들어오고도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 장관이 물리적으로 DMZ를 통해 멧돼지가 이동할 수 없다고 했고 환경부 장관은 DMZ 지역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모두 정부가 북한과 연결하고 싶지 않으려고 하다보니 사태를 크게 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북한과 공조해야 한다'며 "통일부에서 계속 얘기하더라도 북한에서 답이 없지 않느냐. 그럼 청와대 핫라인을 써야하는 것 아니냐"고 제안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