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나라 정상으로 돌려놓기 위해 끝까지 투쟁"

[the300]"19일 오후 1시 광화문 광장에서 만나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나라를 정상으로 돌려놓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사태 66일 동안 '기본의 힘'을 보고 느꼈다.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면 언제든지 대통령과도 직접 싸울 수 있다는 '적극적 주권자의 힘'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을 정권연장을 위한 도구로만 생각하는 문재인정권을 보면서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는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투쟁을 통해 쟁취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 '상식과 원칙의 힘'을 국민과 함께 나누면서, 우리 자유한국당이 어디로 가야 하는지도 깨우쳤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와 국민에 대한 무한대의 책임의식을 갖고, 자기반성과 변화에 쉼이 없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권리를 위해 헌신하고, 국가이익을 위해 희생하는 정당으로 나아 가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그리고, 혁신해야 한다"며 "국민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근본적 혁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기본이 바로 서야 나아갈 길이 생긴다(本立而道生)’라는 말이 있다. 이 나라를 ‘정상’으로 돌려놓기 위해, 저는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서도 계속 함께 해달라"며 "내일(19일) 오후 1시, 광화문광장에서 만나뵙자"고 밝혔다. 한국당은 19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