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센터’ 오명 육군 2작전사, 아직도 47년전 무기 쓴다

[the300]내구연한 15~20년 넘긴 감시장비도 무지기수…드론 방어 ‘무방비’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황인권 육군 제2작전사령관이 17일 오전 대구 제2작전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2작전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상도·전라도·충청도 등 6개 도와 5개 광역시 및 세종시의 방어를 책임지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2작전사)가 47년 전에 제작된 구형 무기를 비롯해 내구연한을 20년 이상 초과한 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대구 2작전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이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장비, 건물, 무기체계가 노후화돼 '2작전사는 재활용센터냐'는 지적이 해마다 나오고 있지만 개선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작전사 전체 무기 중 수명을 초과했거나 구형인 무기가 74%를 차지했다. 106mm 무반동총 차량은 1971년 제작돼 47년 경과했고, 견인 발칸은 40년 전에 생산됐다. 야간투시경은 1979년에 만들어져 39년 동안 사용됐다.

2작전사 주요 임무인 예비군 자원관리 측면에서도 장비 문제가 심각했다. K-2 소총이 아닌 M–16이 지급됐고, 기관총은 M60으로 편성만 됐고 실제 구비는 안 돼 있었다. P-77 무전기는 현역부대와 통신이 불가능했다.

해안 감시장비도 심각하게 노후화된 상태였다. 최재성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해안 레이더는 100여대 중 69%가 15년의 내구연한이 지났고, TOD(열상감시장비) 2형 160여대는 58%가 20년의 수명주기를 넘겼다.

최 의원은 “2작전사는 해안 경계에 있어 전방과도 같은 곳이지만 해안 감시장비의 노후도가 심각해 경계작전이 원활하게 수행될지 의문”이라며 “현 장비로 제한된 경계작전이 지속되면 제2의 북한 목선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또 "장비 현황이라든지 전력체계에서 2작전사가 다른 지상군보다 너무 후진적이라 재활용센터라는 말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황인권 2작전사령관은 "예비인력 정예화와 장비보강을 위해 국방 중기계획에 반영시켜 올해 합동참모본부에 소요 제기를 한 상태"라며 "노후화된 장비에 대해서는 대체를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2작사 “드론 공격 대응할 무기 현재 없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대구 제2작전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2작전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황인권 육군 제2작전사령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날 국감에서는 2작사가 드론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은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에 대한 드론정찰 등 안보 불안감이 크다"며 "드론과 적 무인기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황 사령관은 이 의원이 "드론 폭격에 대한 대비책이 있느냐"고 묻자 "현재로서는 대응할 무기가 없다. 전력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드론 잡는 드론이 있는 만큼 드론 공격과 관련 방호대책도 진화하는 영역"이라며 "국가주요 시설을 방호하는 전투실험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북한 자살폭탄 드론 등 공격형 드론에 대한 대응작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최근 사우디 유전시설 폭발에서 보듯이 드론을 이용한 침투를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며 "첨단방어를 뚫는 드론을 위협 요소로 규정하고 대책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