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교육과정평가원장 "논술식 수능도 고민"

[the300]17일 정무위 국감…성기선 원장 "중장기적으로 입시제도와 같이 가야"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올해 3월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기본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평가원은 학생들이 학교교육을 충실히 받고 EBS 연계 교재와 강의로 보완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할 계획이며 지난해와 같은 국어영역의 초고난이도 문제 출제는 지양하겠다고 밝혔다. 2019.3.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중장기 변화 방향에 "논술식이라든지 이런 방식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원장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정부출연 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수능의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라고 질의했고 성 원장은 "수능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입시제도와 같이 가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성 원장은 "현재는 객관성, 공정성 확보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고, 새로운 사회가 요구하는 논술식이라든지 이런 방식의 시스템 변화도 같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