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윤석열 "국회 회기 중 '패스트트랙 수사' 강제소환 어려워"

[the300]대검 국감 "일반 국민과 똑같이 평등하게 수사 약속…檢 답변에 여상규 '발끈'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회기 중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소환 조사에 불출석한 의원들을 강제소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표 의원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의원들에게 소환을 통보했는데 다른 피의자들이 출석 안 했을 때에도 이렇게 관용을 베풀고 착하고 따뜻한 검찰이었느냐"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일반 국민과 똑같이 법 앞에 평등하게 수사하겠다고 약속하라"는 표 의원에게 "물론이다"라고 답했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도 패스트트랙 수사 총괄인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에게 "대통령이 뭐라 해도 위축되지 말라. 똑같은 논리로 110여명의 야당 의원들이 뭐라 해도 위축되지 말라"며 패스트트랙 수사를 촉구했다. 박 부장은 "검찰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패스트트랙 수사를 촉구하는 여당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자 자유한국당 소속인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불쾌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여 위원장은 표 의원 질의 직후 "오해받을 만한 발언을 표 의원이 했다"며 "사건을 빨리 수사하라고 외압성 국감 질의를 했는데 신상발언으로 이야기를 하고 넘어가겠다"고 입을 열었다.

여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 고발은 순수한 정치 문제가 사법으로 둔갑돼 있다"며 "사법도 정치에 관여하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은) 국회법에 위법한 사보임을 통해 가결된 것이고 야당 입장에서는 정당한 방어 행위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