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쏟아진 '깜깜이 축구' 질타…김연철, 거듭 "죄송하다"

[the300]"중계 마지막까지 노력"…통일부 국감 '무중계·무관중' 축구 지적 이어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선 '무중계·무관중'으로 열린 남북 축구경기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번 경기가 무중계로 열린데 대해 거듭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감에선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 경기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김 장관은 이날 첫 질의에서부터 '깜깜이 축구'에 대한 사과로 국감을 시작했다. 첫 질의자인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남북 축구가 깜깜이, 무관중 축구가 됐다.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 지적하자 김 장관은 “축구가 중계방송도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레바논전은 하루 뒤에 중계방영했고 응원단도 있었다"고 지적하자 이번에도 김 장관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매우 아쉽고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관중, 무중계로 열린 이유를 묻는 박 의원의 질의엔 "가장 중요한 건 남북관계 소강국면 반영이 있을 것 같고, 자기들 나름대로 우리 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데 대한 공정성을 반영한 것 같다는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경기 중계 연락도 못 받았다. 정부 당국자 모두 책임져야 하고, 깊은 반성이 있어야 한다"는 김재경 한국당 의원의 지적에도 '사과'가 이어졌다. 김 장관은 "손흥민 선수 인터뷰를 봤다"며 "대한축구협회는 축구협회 대로, 통일부는 통일부대로 응원단과 중계방송 문제를 마지막까지 해보기 위해 여러 노력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리 되지 않았다"며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굉장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깜깜이 경기는 현재 남북관계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손흥민 선수가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 해도 다행'이라 했다"는 원유철 한국당 의원의 주장과 지적에도 김 장관은 "다시 한번 우리 축구 선수들이 안정적 환경에서 축구를 할 수가 없었다는 점을 통일부 장관으로서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김 장관은 "가능하면 축구와 남북관계를 분리해서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축구협회와 아시아 축구연맹 차원에서 다양한 노력을 했고 통일부는 응원단과 중계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노력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런 부분들이 안 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 경기는 생중계가 불발된 데 이어 녹화방송으로도 시청이 불가능해졌다. 북한 측은 경기영상 녹화본을 DVD로 우리측에 전달했지만, 이 DVD 경기 영상의 화질이 나빠 방송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