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과방위 '유시민 국감'…'김경록PB 인터뷰·성희롱' 공방

[the300]양승동 KBS 사장 "기자 성희롱, 법리검토했다…빠르면 내일 법적조치"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선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관련 인터뷰 보도와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과 관련해 여야의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자유한국당은 "謹弔(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등의 피켓을 붙이는 등 양승동 KBS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KBS와 한국교육방송공사(EBS)를 대상으로 한 이날 과방위 국감에선 유 이사장과 KBS가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인터뷰 유출 의혹을 두고 벌인 공방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차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이다. 양 사장은 유 이사장 관련 논란에 대해 "KBS로서는 나름대로 대응을 하고 있는데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은 사장에게 책임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KBS가 김 차장과 한 인터뷰 내용 일부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KBS는 당초 외부 인사 등을 포함한 조사위원회 구성에서 한발 물러나 자체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선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된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KBS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은 양 사장을 향해 "자사 직원이 일개 유튜버에게 성희롱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는다면 KBS 사장이 맞냐"며 "이틀이나 지났는데 공식 반응이 없다. 유시민이 KBS 이사장이라도 되냐"고 지적했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도 "해당 사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20년 동안 법조를 출입해 온 여성 기자 전체의 문제"라며 "법조 출입 기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취재하는지에 대해 수많은 세간의 억측과 선입견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양 사장은 "KBS 법조 기자 관련 성희롱 문제에 대해선 법리 검토를 했다"며 "빠르면 내일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위원들의 노트북에 'KBS 근조',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등의 피켓이 붙여져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