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로컬푸드직매장 지원금 74% 독식한 농협, 효율·성과 뒤쳐져

[the300]유통비용 절감효과, 지역경제 파급효과, 일자리창출 효과 모두 비농협 매장보다 부진

김현권 의원 / 사진=김현권
정부의 로컬푸드직매장 지원금 74%가 농협에 집중됐지만 농협 매장의 효율성과 성과가 비농협 매장에 비해 뒤쳐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116개소 중 농협 로컬푸드판매장 89개소에 전체 지원금액의 74% 이상을 지원했다.


하지만 농협의 경우 비농협 로컬푸드직매장에 비해 효율성과 성과면에서 크게 뒤쳐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나치게 농협에 편중된 지원이 로컬푸드직매장 사업의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빌미를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수산식품공사(aT)가 IMI네트워크에 의뢰해서 올 3월부터 6월말까지 진행한 로컬푸드직매장 운영실태 등 조사분석 용역의 최종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가 2014년부터 지원한 로컬푸드직매장 111개소에서 농가정산금액 1809억원, 농가소득증가 237억원, 지역내 소비증가액 78억원, 일자리 창출 효과 137억원 등 총 2350억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나타났다.


하지만 농협 로컬푸드직매장들은 비농협 단체가 운영하는 직매장들보다 효율성과 성과면에서 크게 뒤쳐졌다. 직매장당 유통비용 절감효과를 비교해 보면 2018년 기준 비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유통비용 절감효과가 3억7100만원에 달하는 반면 농협 로컬푸드판매장의 유통비용 절감효과는 3억2600만원에 불과했다.

직매장당 지역경제 파급효과에서도 큰 차이가 났다. 비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돈으로 환산하면 24억원이지만 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은 21억원에 머물러 있다. 직매장당 일자리창출 효과도 비농협 7.7명, 농협 4.5명으로 편차를 보였다.


김현권 의원은 "aT는 정부를 대신해서 2014년부터 지금까지 계속해서 로컬푸드 직매상 사업 신청을 받고 평가업무를 맡고 있다"며 "농협도 로컬푸드 직매장 사업에 참여해야겠지만, 지자체와 지역시민사회, 농민단체 등이 운영하는 다양한 비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을 육성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