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김연철 "북미협상서 논의기준엔 공감…후속노력 있을 것"

[the300]김연철 "북한, 상응조치 관련 새로운 계산법 요구"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이달 초 '노딜'로 끝난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북한이 연내 협상 시한을 강조하고 미국도 실무협상에 대한 의지가 높다"며 "(북미간) 차이를 좁히려는 후속 노력이 있을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을 결렬로 보는지, 전략적 유예로 보는지를 묻자 "미국과 북한의 평가가 약간 다르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미국은 계속 대화를 이어나갔으면 좋겠다고 하고 북한은 계산방법을 더 구체적으로 바꾸면 좋겠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이 말하는 새로운 계산법은 "상응조치와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비핵화 범위와 상응 수준에 대해 양측의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 차이를 어떻게 해석할 지는 앞으로 후속 문제들로 좁혀나가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미국이 실무회담에서 싱가포르 4가지 합의를 중심으로 설명했다고 이야기했다"며 "미북 모두 논의의 기준에 대해선 싱가포르 4가지 합의 중심으로 풀어나간다는 데 공감대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싱가포르 합의 1~3항(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의 교환 방식에 대해서는 아직 차이가 있는 것 아니겠다 싶다"며 "그 부분은 후속 실무협상을 통해 계속 논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