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과방위 KBS 국감…野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the300]野 "謹弔(근조) KBS"…與 "KBS 구성원에 대한 모욕"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위원들의 노트북에 'KBS 근조',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등의 피켓이 붙여져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이 "謹弔(근조) KBS"와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라는 피켓을 붙이고 양승동 KBS 사장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과방위의 KBS와 EBS에 대한 국감 시작부터 KBS를 겨냥하는 피켓을 설치해 집중 공세를 예고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성수 의원은 "KBS는 양 사장만의 KBS가 아니다"라며 "그런데 '근조'라는 표현까지 쓰는 것은 KBS 전체 구성원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켓을 통한) 이러한 의사표현이 언론에 충분히 노출됐기 때문에 이제 떼주는 게 예의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 보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위원들의 노트북에는 'KBS 근조',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등의 피켓이 붙여져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