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최우선 개혁 대상은 靑, 공수처는 '문재인 게슈타포'"

[the300]"조국 대란 책임자 사죄하고 물러나야"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후원인 2천명 돌파 기념 감사장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했다. 2019.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지금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은 과연 누구인가.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조국 장관 임명을 강행해서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 아닌가"라며 "최우선 개혁 대상은 청와대"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대한민국의 권력집단은 범죄자를 장관으로 밀어붙인 청와대와 현 정부, 그리고 여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이 법무부 차관을 불러서 감찰 지시를 했다. 당장 없어져야 할 구태적 검찰 겁박"이라며 "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재적 수사기관이 될 것이다. 게슈타포(독일 나치 비밀경찰)인 공수처를 만들어서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고도 반성할 생각하지 않고 검찰 탓, 언론 탓하면서 지금도 가짜개혁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검찰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그 특수부를 축소하겠다는 게 지금 말하는 개혁이다. 그러니 가짜개혁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의 책임자들부터 사죄하고 물러나야 마땅하다"며 "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진정한 사과도 없었다. 오히려 조국을 억울한 희생양으로 만들어서 정치적 부활을 기도하고 있다"면서 "검찰개혁이란 명목으로 공수처 만들어서 조국을 비롯한 권력형 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 상식에 맞지 않는 선거법 개정으로 영구집권을 꾀하고 있다. 이를 모른척하고 그냥 놔두면 역사에 죄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의 만남 등 통합 논의와 관련,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는 건 국민을 지키는 일이다. 여긴 너와 나가 있을 수 없다"며 "우리가 폭넓게 문을 열고 자유우파, 자유민주세력이 하나되는 과정을 지금 걸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언제 만날 거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지금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다음 주에는 새로운 외교 안보 정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축구 중계도 못하고 돼지 열병도 못막는 문재인 정부의 굴종적 대북 정책을 바로 잡는 대안이 될 것이다. 한미 동맹과 한일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이뤄낼 외교 안보 정책 전환 방안도 말씀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