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방일 앞두고 한일 국장급 협의…강제징용 '간극' 재확인

[the300]"아베와 회담 성사 협조 구해"…강제징용안 "간극 아직 꽤 크다"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한 ·일 국장급 협의를 위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가 16일 서울에서 열렸다. 다음 주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한일관계 변곡점이 만들어질 지 주목되나 이날 협의에선 양측이 강제징용 해법 등 핵심현안에 대한 이견을 재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약 2시간20분간 협의를 가졌다. 이들의 협의는 지난달 20일 도쿄 협의에 이어 약 한달 만으로 사실상 정례화 된 국장급 협의의 일환이다.


이날 협의에선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한 이 총리의 방일(22~24일) 기간 추진되고 있는 이 총리와 아베 신조 총리간 회담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협의에서 "(아베와 회담이) 잘 성사되도록 협조를 구했다"며 "회담 가능성은 충분하나 최종확정은 안됐으며 회담의 구체 일정과 의제는 따로 논의되지 않았다"고 했다. 


핵심현안에 대한 한일간 평행선은 이날도 재확인됐다. 김 국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갖는 보복성 성격을 재차 지적하면서 조속 철회 필요성을 강조했고, 문제 해결을 위해 수출당국간 대화가 강화돼야 한다고 했다. 또 양국 국장은 강제징용 판결문제와 관련한 양측의 입장을 각자 설명했다. 


일본 측은 이날도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란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제징용배상 해법과 관련 "양측의 간극은 아직 꽤 크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음달 23일부터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협의는 이날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 총리 방일을 앞두고 아베 총리는 이날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면서도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에서 한일관계와 관련 "대화는 항상 계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우선 국제법에 근거해 국가와의 약속을 준수하고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계기를 만들 것을 (한국 측에)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했다는 입장도 반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