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기·수소차 충전소, 주유소보다 쉽게 쓰는 시대 만들것"

[the300]"2030 신차 판매중 친환경차 33%로 세계 1위 달성"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경기 화성의 현대자동차 남양 연구소에서 "전기차·수소차의 신차 판매 비중을 2030년 33%, 세계 1위 수준으로 늘리고, 세계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열린 정부의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며 세 가지 정책방향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친환경차 보급목표제를 시행하고, 소형차량, 버스, 택시, 트럭 등 물류수단과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내수시장을 확대할 것"이라며 "수요 확대에 맞춰,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5000기를 설치하여 주유소보다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어디에서나 20분 안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차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친환경차이며 특히 수소차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라며 "미래차 신차 판매율 33%가 달성되면, 온실가스 36%, 미세먼지 11%를 감축하는 효과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된 수소차(넥쏘)를 탑승해 청와대 본관에 도착하고 있다. 2019.08.27.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