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이동걸 산은 회장 "아시아나, 분리매각도 대안으로 고민"

[the300]국회 정무위 국감서 "매각 과정에서 어떤 협의가 될지 몰라"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서민금융진흥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매각을 추진 중인 아시아나항공의 분리매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분리매각도 고민해야 한다'는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안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회장은 "지금은 통매각을 원칙으로 하지만. 매각 과정에서 어떤 협의가 될지 모르겠다"며 "(KDB산업은행은) 매각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할 뿐 구체적인 건 매각 주관사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는 애경·KCGI·미래에셋대우-현대산업개발이 참여했다. 또 사모펀드 중심의 후보 두 곳이 추가로 뛰어들었다. 기대를 모았던 SK, 한화, GS 등 대기업들은 발을 뺐다.

또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과 인수합병을 추진 중인 대우조선의 방산부문 분리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방산 부문이) 전체로 보면 극소수고 떼어 내면 그 자체로 경쟁력이 있을지 의심"이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