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제로페이 혈세 낭비...박원순 "민간 개입 아닌 인프라 구축"

[the300]"카카오도 6년 후에 흑자 전환. (제로페이) 더 가야"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4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제로페이가 '전형적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서울시는 민간업계에 개입하자는 것이 아니고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한 것이라고 맞섰다. 

이진복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재개된 행안위 국감에서 "제로페이 지난해 출시 이후 사용건수 186만건, 신용카드 대비 0.018%, 사용금액은 384억원, 0.007%"라며 "가맹점당 수수료 혜택을 고작 211원 받았는데 211원 주려고 정부와 서울시가 제로페이에 174억 투입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로페이 가맹점에 그냥 지원했으면 가맹점당 8만200원"이라며 "근데 211원. 전형적인 예산낭비고 정책실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혈세 투입해서 막 밀어붙이다 보니 공무원 노조들이 반발하고, 은행장들을 만나면 속에서 불이 난다고 한다"며 "서울시가 (제로페이에서) 손을 떼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로페이는 더 이상 서울시가 고집을 피울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의원의) 지적은 충분히 고민하겠지만 제로페이 시작된지 이제 10개월 됐다. 우리가 들인 비용은 인프라에 투자된 비용으로 이해하면 좋겠다"며 "지난 9월에 일평균 결제금액이 3억1000까지 왔는데 짧은시간에 36배 늘어났고, 초기제도 정착화에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또 "민간시장 개입이 아니고, 서울시와 정부는 이런 사업자들이 더 잘하도록 인프라 깔아드리는 것"이라며 "3년 이상이 플랫폼 투자 초기 비용이 들어가고, 카카오도 2006년 법인설립하고 6년 후에나 흑자로 전환한 만큼 조금은 더 가야(지속)된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