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야당, 와이파이 사업 '조국 펀드' 참여 의혹...서울시 "입찰 기준대로 진행"

[the300]PNP 선정 후 계약이행 절차 안돼 입찰 해지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펀드'로 불리는 코링크PE의 서울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 참여 배경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가 집중됐다. 이에 서울시는 "입찰 절차는 기준대로 진행됐다"며 반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서울시 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계속되는 와이파이 사업 의혹과 관련 이같이 답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2017년 9월 공공와이파이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PNP플러스컨소시엄을 선정했다가 올 4월 선정을 취소했다. PNP플러스컨소시엄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에 투자유치를 위임한 곳이다.

야권 등에서는 코링크PE와 연결된 PNP플러스컨소시엄 측이 투자 약정을 맺은 뒤 서울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조국 펀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이날 국감에서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PNP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2017년 9∼12월 약 100일간 서울교통공사와 PNP가 기술협상을 진행했는데 그 과정에서 외부 기술검증 심의위원에 동양대 A 교수가 선임된 바 있다"며 "규정상 해당 심의위원은 공사 자문위원 중 선정하기로 돼 있는데, 당시 공사 자문위원이 아닌 것으로 의심되는 A 교수가 선임된 배경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PNP'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2017년 9월 20일부터 12월 28일까지 약 100일간 교통공사와 'PNP'측이 기술협상을 진행했다"며 "이 기간 중에는 두 차례 기술검증도 이뤄졌는데 동양대 A교수가 외부 심의위원으로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교통공사 측은 일반적으로 외부위원을 선정할 때, 공사 자문위원 중에서 선정한다"며 "A교수의 자문위원 채용 기간은 2013년 3월1일부터 2015년 2월까지로 확인됐고, 따라서 당시 공사의 자문위원이 아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특혜를 주다가 서둘러 계약해지를 한 이유를 묻는 질의에 박 시장은 "(A교수가) 외부심사 위원으로 알고 있다"며 "계약해지의 경우 2018년 6월부터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PNP에 시설도면 제출과 투자를 위한 면허 확보를 요구했지만 이행되지 않아 최종적으로 입찰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