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사퇴]여상규 법사위원장 "조국 사직 계기로 진정한 협치 되길"

[the300][국감현장]조국 돌발 사직 발표 직후 국회 법사위원장 첫 발언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돌연 사직한 데 대해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개인적으로 안됐다는 생각을 하지만 국가적으로는 이를 계기로 여야의 진정한 협치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이날 오후 조 장관의 사직 발표 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국회 법사위 서울고등법원·서울중앙지법 등 수도권 법원 국감 재개를 선언하고 이같이 말했다.

여 위원장은 "조국 장관이 많은 후유증을 남기고 법무부장관직을 퇴임했다"며 "앞으로 대통령은 국민을 편가르기 하지 말고 국민 전체를 위한 선정을 베풀어 달라"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사임을 밝혔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를 방문해 "장관 본인의 결심"이라며 "조 장관이 촛불집회를 계속 지켜보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