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무자격 장관 임명' 국민에 사죄하라"

[the300]김성원 대변인 "지지율 폭락 위기에서야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나"

(과천=뉴스1) 유승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법무부를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개혁 방안과 관련해 직접수사 축소 및 인권보호 수사를 위한 대통령령 '검찰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등에 관한 개정안을 발표하는 모습.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자진 사퇴 결정에 "문재인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가족의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 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그 때가 늦었다"며 "국민 분열과 혼란에는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는 조국은 국민분열의 '불쏘시개'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극심한 갈등과 분열조차 못본 체 하더니,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의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 나서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히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면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