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수은, 美가스기업 대출한 2600억원 '손실 위기'"…왜?

[the300]국회 기재위 국감, 김정우 민주당 의원 "담보 광권 '폭락', 연체 발생…이모 회장, 전 정부 인맥 자랑"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기재위)의 수은 등 국정감사에서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이 미국 에너지 전문투자기업 에이티넘에너지에 빌려준 2억1700만달러(약 2600억원)을 전액 손실할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이 미국 에너지 전문투자기업 에이티넘에너지에 빌려준 2억1700만달러(약 2600억원)을 전액 손실할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기재위)의 수은 등 국정감사에서 강승중 한국수출입은행(수은) 직무대행(수석부행장)에게 이같이 질의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수은은 2015년 8월 에이티넘에너지에 유·가스전 광권을 담보로 2억1700만달러를 대출했으나 해당 광권의 가치가 2015년말 5분의 1 이하로 폭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말에는 연체가 발생하는 등 사실상 복구 불능 상태라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또 대출이 성사된 2015년 8월 국제유가가 뚜렷한 하락 국면을 보였음에도 수은이 무리한 대출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부 압력이나 로비가 있는지 감사원 감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회사의 최대주주인 이모 회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폭넓은 인맥을 자랑한 인물”이라며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개발 프로젝트 실패로 논란에 중점에 서고도 또다시 수은의 대출을 받았다”고 꼬집었다.

강승중 대행은 “(2016년 9월 재구조화 당시) 조기 상환을 했어야 하는데 당시 사업주가 3000만달러(약 354억원) 추가 출자를 한다고 해서, 이를 전제로 원금 상환 유예를 결정했다”며 “2015년 해외자원 개발 관련 국정조사까지 진행된 상황에서 특별한 외압 등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