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MBC 연봉 '자료제출' 요구…방문진 "제출 않던 게 관행"

[the300]국회 과방위 국감, 野 "방문진 기능 부정하는 발언…관리감독권 포기한 건가"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앞서 넥타이를 어루만지고 있다./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4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 MBC(문화방송) 직원 평균연봉과 주요 프로그램 제작비 등의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김상균 방문진 이사장이 "문화방송이 관련 자료 제출을 거절하면 국회에서 요청해도 제출하지 않던 게 관행"이라고 답했다.

한국당은 "관리감독권을 포기하는 발언"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과방위의 방문진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대한 국정감사 시작부터 20분가량 연이어 의사진행발언을 쏟아내며 방문진에 자료제출을 압박했다. 

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대표) 의원은 "MBC 직원 평균연봉과 1억원 이상 연봉자의 현황을 요구한다"며 "제작비 급증 이유를 파악할 중요한 자료지만 방문진이 임금 관련 부분은 경영관련이라 공개가 어렵다고 한다. 평균연봉이 개인정보도 아닌데 기밀자료처럼 감추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MBC는 지난해 1237억원 적자를 봤다. 매출이 조금 늘었고 영업비용이 대폭 늘었다"며 "인건비가 160억원 이상 늘었는데 (평균연봉 현황) 자료가 없다고 한다. 국민 보기에 부끄러우니 오전 중으로 자료제출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방문진이 문화방송을 관리감독하는 재단이긴 하지만 문화방송은 형식상 언론기관이라 관련 자료제출을 거절하거나 안 하겠다고 하면 국회에서 요청해도 제출하지 않던 게 관행"이라며 "(문화방송) 본사에서 제출 안 하는데 저희들이 굳이 강요할 권한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답변에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이사장 발언은 방문진 기능을 부정하는 발언"이라며 "방문진 관리감독권을 포기한다는 것인데 이를 포기하려면 이사장직도 포기하라"고 했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도 "주요 프로그램 출연료, 직급별 연봉현황, 프로그램 제작비 등 MBC 비상경영 현황 요청했는데 영업비밀이라고 못 낸다고 한다"며 "법률에 따르면 직무상 비밀이라는 이유로 거절할 수 없다. MBC가 언론기관이라 (자료를) 안 낸다면 무책임하고 법치주의를 무시하는 분이 방문진 이사장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