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與, 검찰개혁법안 우선 처리? '조국 정국' 물타기…치졸한 꼼수"

[the300]"민주당, 조국 장관 해임을 文대통령에게 건의하는 게 우선"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의 검찰개혁 법안 우선 처리 추진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비호를 위해 국회 파행을 불사하는 엉뚱한 꼼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동시에 순차적으로 처리하기로 한 당초 합의를 깨고 이달 안에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부터 처리해야 한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한 마디로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조국 정국'에 물타기를 하기 위해서 치졸한 꼼수를 부리는 것"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검찰개혁도 순리에 따라 해야 하는 것"이라며 "국회는 이미 국민적 요구와 대의에 따라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마련해 선거법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그런데 민주당은 조국 비호에 올인하며 검찰 수사를 방해하다 못해 지금까지 어렵게 끌고 온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마저 뒤죽박죽으로 만들려 하고 있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하루라도 빨리 공수처법을 통과시켜서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중단시키고 싶은 생각이겠지만 바로 그것 때문에 야당은 민주당의 꼼수에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수사는 조국 수사대로, 검찰개혁은 검찰개혁대로 하면 되는 것"이라며 "왜 범죄피의자 조국 때문에 국회가 이미 처리 순서와 처리 일정을 합의한 선거제도 개편안과 검찰개혁법안 처리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어야 한단 말인가"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말도 안 되는 주장은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민주당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을 추진했던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도 반대를 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순리에 따르지 않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압박해서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법안을 먼저 본회의에 상정한다면 결국 선거법과 공수처법 모두 통과는 안 되고 국회만 난장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위해 지금 해야 할 일은 엉뚱한 패스스트랙 법안들을 가지고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일이 아니라 조국 장관 해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