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항공우주방산기술 향연 '서울 ADEX 2019’ 개막

[the300]15일부터 6일간 서울공항에서 개최…34개국 430개 업체 참가

지난 2017년 10월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화려한 기동을 하고 있는 모습 / 사진 = 뉴스1

세계 각국의 최첨단 항공기와 방위산업 발전상을 볼 수 있는 2019년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서울 ADEX 2019)가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일까지 6일간 경기도 성남에 있는 서울공항에서 열린다.

'서울 ADEX’는 1996년 서울 에어쇼 '96으로 출발해 2009년 지상 방산 분야까지 통합 운영되고 있는 국내 최대의 항공우주방산 전문 종합 전시회이다. 올해 12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했다. 첨단기술이 융·복합된 최신 항공기, 우주 및 지상장비 등을 전시한다.

53개국의 국방장관, 각 군 총장, 획득청장 등 군 핵심 인사와 관련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다양한 군사외교 활동과 국내 방산업체의 수출 추진제품에 대한 실질적 비즈니스 상담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서울 ADEX에서는 한국형 차세대 KF-X 전투기의 실물 모형이 처음 공개된다. 국내개발 중인 소형무장헬기(LAH)의 첫 공개 시범비행이 진행된다. KT-1 기본훈련기, T-50 고등훈련기 등 국산 완제기를 비롯한 국내외 항공기와 K-9 자주포, K-2 전차 등 지상장비가 선보인다.

행사 기간 중에는 국제 항공우주 심포지엄,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 심포지엄, 국제 무인항공시스템 심포지엄 등 다양한 국제 세미나가 열린다. 18일 개최되는 '학생의 날'에는 항공 분야 직업(조종사, 정비사) 소개 및 항공 산업 전망 등의 특강이 진행된다.

입장권은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전시회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 홈페이지(www.seouladex.com)를 이용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