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삼성 소송여부…김성주 "삼성증권 소송 기준에 따라 준비"

[the300][국감현장]유재중 "국민연금, '회계부정'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매입"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019년도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가 10일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에서 실시된 가운데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질의를 듣고 있다. 2019.10.10. pmkeul@newsis.com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삼성그룹을 상대로 한 소송 여부에 "현재 내부 조사 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손해에 대한 확정조사결과가 나오면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10일 전북 전주 국민연금공단 본부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소하 정의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국민연금공단의 손해 원인을 제공한 삼성그룹에 철저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콜옵션 부채 고의누락, 합병비율 산정에 왜곡된 정보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삼성을 상대로 소송할 계획 있냐고 질의했을 때 삼성전자의 재판 결과에 따라 하겠다고 했는데, 다음 달에 나온다. 재판 결과에 따른 준비를 하고 있냐"고 물었다.

김 이사장은 "손해에 대한 확정된 조사 결과가 나오면 밝히겠다. 삼성증권에 대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 기준과 원칙에 따라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본다. 사회적 책임투자를 의미하는 스튜어드십 코드는 단순한 투자 의사결정 문제가 아닌 투자의 결과까지 사회적으로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정신을 뜻한다"며 "이 정신에 입각해 준비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을 발표한 뒤에도 주식을 계속 매입한 것에 지적도 나왔다.

유재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5월 초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부정을 발표한 이후 11월 거래 정지까지 국민연금의 주식 보유 현황을 보면 지난해 5월 말 200만 주에서 11월 말 216만 주로 오히려 16만주나 늘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금융당국에서 회계부정을 발표하고 검찰 수사까지 진행된 사안이라면 리스크 관리 위원회를 열어서 위험 여부를 판단했어야 하는데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에 대해 한 번도 회의를 개최하지 않았는지 그렇다면 삼성바이오로직스 투자에 문제가 없다고 보면 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안효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리스크 위원회가 있었는지는 그 이후에 부임해 잘 모르겠다"며 "이때 주식을 산 부분은 기금운용본부에서 자체 운용하는 부분에서는 지분 증가가 전혀 없었는데, 위탁운용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해서 주식 가격이 많이 내려가니까 매입해 지분을 늘렸던 부분"이라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