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박용진 "서울대 국감 직전 보안문서 파쇄"

[the300]"A4용지 8박스 분량 파쇄, 국감 방해 행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해 회의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서울대가 국감 직전에 보안문서를 파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안문서 파쇄는 파쇄 전문 업체를 통해 진행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대 연구지원팀이 지난 9일, 서울대 행정관에서 보안문서를 파쇄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파쇄된 문건은 A4용지 8박스 분량(80kg)이다. 서울대 담당자의 입회하에 이뤄졌다.

박 의원은 "문제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보안문서를 파쇄했다는 점"이라며 "만약 서울대 측이 공공기록물을 무단으로 파기했다면 이는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제50조'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파쇄 문건이 무엇인지를 묻는 박 의원의 질문에 서울대 측은 "회의자료 등 이면지"라고 답했다. 하지만 서울대가 업체와 맺은 계약서에는 '보안문서 정기방문 현장파쇄 서비스'라고 명시돼 있다.

박 의원은 "서울대의 국정감사 방해 행위가 의심된다"며 "최근 각종 이슈가 집중돼 있는 서울대 연구지원팀에서 A4용지 8박스 수천장에 이르는 분량을 국정감사 이틀 전에 파쇄한 사건은 충분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당문건에 대한 구체적인 문건 리스트를 요구하고, 교육부에 철저한 조사를 주문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