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농장 간 김정은 북미협상 침묵…"자력갱생 과학기술" 강조

[the300]조선중앙통신 "군부대 산하 농장 현지지도"...북미협상 결렬 후 첫 현지 공개행보 재개

지난달 3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 2019.8.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첫 현장 행보로 군 소속 농장을 시찰했다. 비핵화 협상에 연연하지 않고 자력갱생을 통한 경제발전과 군사력 강화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810군부대산하 1116호 농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수행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 농장은 '당중앙의 시험농장'으로 종합적인 종자연구개발기지의 역할을 맡고 있다. 김 위원장은 새로 건설한 온실 등에서 육종한 다수확품종의 농작물들을 둘러봤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농장에 첨단농업과학연구기지를 건설해줬다며 "이 농장에서 매해 자랑할 만한 성과들을 내놓아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농업 부문에서도 자력갱생을 위해 과학기술의 발전이 중요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믿을 것은 과학기술의 힘"이라며 "당이 일관되게 틀어쥐고 나갈 항구적 방침은 첨단과학기술전의 직접적 담당자들인 과학자, 기술자들을 애국적 신념이 확고한 혁명가들로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농업전선의 비약적인 과학적 발전을 중시하고 높이 평가하지만 아직은 시작에 불과하고 높은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국가적으로 농업과학연구부문에 대한 인적,물적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농업과학연구사업에 필요한 조건들을 최대한 더 잘 보장해주기 위한 사업에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했다.

특히 "농업과학연구부문에서는 당의 방침대로 생물공학기술을 비롯한 현대적인 육종방법을 리용(이용)하여 소출이 높고 지역별 지대적 및 기후적특성에 적합하고 생산성과 품질이 우수하며 생육기일이 짧고 불리한 환경과 병해충에 잘 견디는 농작물들을 육종하는데 중심을 두고 연구사업을 심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농장 방문 날짜를 적시하지 않았으나 하루 전인 8일 현장 일정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나흘 만(보도시점 기준)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