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박완수 "개방형직위제도 이용해 文 입맛 맞는 사람 임명"

[the300]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혁신처 국정감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 들어 개방형 직위제도로 고위공무원단의 자리에 임명된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주요한 직위에 문 정부의 입맛에 맞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개방형 직위로 바꿔서 임용을 한다고 협의 요청이 왔을때, 인사혁신처가 이를 거부하거나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사례가 단 한 차례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개방형 직위제도는 중앙부처 고위공무원단과 과장급 직위 중 특히 전문성이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직위를 개방해 선발하는 제도다. 공직내외를 불문하고 최적의 인재를 찾자는 취지다.

박 의원에 따르면 인사혁신처가 중앙부처 고위공무원단 중 개방형 직위로 바꾼 직위 총 26자리 중 아직 임명을 하지 않은 5자리를 제외하면 21자리가 개방형 자리로 임명됐다.

박 의원은 대표적인 인사로 행정안전부의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을 꼽았다. 이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선언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을 기획하는 일을 하는 등의 업무를 추진했다.

박 의원은 "이런 자리만큼은 개방형으로 해서는 안된다든지, 최소한 어떤 인물이 와야한다든지라는 기준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아무런 기준 없이 협의해주는 것이 아니고 외부 전문가가 왔을 때나 경험 전문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을 때 감안해서 협의 중"이라며 "무엇보다 부처의 필요를 존중하면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