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반말·고성' 행안위…조원진 "야! 너 뭐라고 얘기했어?"

[the300]8일 선관위·인사혁신처 국정감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10.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 너 지금 뭐라고 얘기했어? 지금 뭐하는 짓이야? 뭐라고?"(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

"상임위에서 말이야, X신이라고 하고. 창피해 창피"(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국정감사 초반부터 반말과 고성이 오갔다. 다툼의 시작은 '조국'이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과의 질의 과정에서 "조국씨의 현직이 뭔가. 법무부 장관을 굳이 전직으로 불러야 할 이유가 있느냐"고 문제제기했다.



소 의원은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수서경찰서 전 수사과장이라고 불러도 되나.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이렇게 부르는 것이지 비비 꼬을 필요가 뭐가 있나"고 말했다.


소 의원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자 "저는 초선 의원이지만 정말 그런 덜떨어진 옛날 정치 안했으면 좋겠다"며 "우리 재선, 삼선 의원님들 정말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성이 오가는 중 이재정 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을 때 (같이) 탄핵됐어야 될 의원들이 한 두 명 (있다)"라고 거들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야! 너 뭐라고 얘기했어"라며 반발했다. 


소 의원은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전날 욕설 논란을 일으킨 것을 언급하며 "상임위에서 말이야. X신이라고 하고"라고 말했다. 


전혜숙 행안위원장이 "국회의원들이 국회를 존중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를 존중하겠나. 서로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소동은 정리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