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공정위원장님, 떡볶이 좋아하세요?"…"좋아합니다"

[the300][국감현장]논란의 '국대떡볶이' 등장시킨 김진태 의원, "원가까지 공개하라니"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맹사업법 시행령에 대한 질의를 위해 국대떡볶이를 들고 조성욱 위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김 의원은 가져온 떡볶이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에게 밀봉상태로 전달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공정거래위원장님, 제가 떡볶이를 보내드렸는데요. 떡볶이 좋아하세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좋아합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다행이네요" (김진태 한국당 의원)

국회 국정감사장에 떡볶이가 등장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대떡볶이를 가져와 질의했다. 재료 품목과 원가 등을 공개토록 한 가맹사업법 시행령을 비판하기 위해서다.

김 의원은 밀봉한 국대떡볶이를 손에 들고 "그 유명한 국대떡볶이다. 여기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했다가 가루가 될 처지"라며 "이 떡볶이에 재료가 몇 가지나 되겠나"라고 물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0가지가 안 될 것 같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공정위가 재료 품목과 마진까지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시행령이 월권이다"고 지적했다.

국회에서 가맹사업법 개정안이 논의되는 과정인데 행정부가 시행령을 바꾸는 행태를 비판한 것이다.

김 의원은 "그 어디에도 원가를 공개하라고 하지 않았는데 가맹사업법 시행령에서 이렇게 만들어 놨다"며 "대한민국에서 가맹사업을 하는 것은 완전히 죄인이다. 이 떡볶이 대표가 오죽하면 (대통령을 향해) 공산주의자라는 소리까지 하겠느냐"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시행령을 입법예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업자 의견을 좀 더 적극적으로 듣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국회에서 법안 논의가 끝날 때까지) 시행령을 중지하는 건 어떤가"라고 묻자 조 위원장은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는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공산주의자' 등으로 강하게 비난했고 이 때문에 여권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등 논란을 낳았다. 일부 시민단체는 허위사실 유포 등의 책임을 묻겠다며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반면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국대떡볶이를 구매하고 그 사진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기도 했다. 김진태 의원과 김재원 의원 등이 그랬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는 벵갈 고양이로 시선을 끌었다. 당시 대전동물원을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 사건을 언급하기 위해 퓨마와 비슷한 외형의 벵갈고양이를 등장시켰다.

그러나 논란도 있었다. 퓨마와 전혀 상관 없는 벵갈 고양이를 굳이 국감장에 데리고 올 필요는 없었다는 점에서 본질과는 상관없는 보여주기에 불과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아울러 우리 안에 갇힌 고양이를 가져와 카메라 플래시 앞에 노출시켰다는 점에서 또 다른 동물 학대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날 떡볶이도 회의장에 음식물 반입을 금지한 국회법에 저촉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법 제148조에 따르면 '의원은 본회의 또는 위원회의 회의장에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되는 물건이나 음식물을 반입해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떡볶이를 밀봉한 상태로 들고 왔기 때문에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되는' 음식물에 해당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