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식약처, 후쿠시마 의약품 국내유통 '아몰랑'

[the300]진선미 민주당 의원, 처방전으로 제조돼 소비자는 '제조사·제조지' 몰라

자료제공=진선미 의원실
방사능이 대량 누출된 일본 후쿠시마 인근에서 제조된 의약품이 국내에 유통되고 있음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제조공장 실사 한번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약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후쿠시마산 제조 수입의약품 5개가 국내에 유통되고 있었다. 5개의 수입의약품 중 2개는 완제품 형태, 3개는 원료의약품 형태다.

해당 의약품들은 처방전에 의해 제조돼 환자들에게 제공된다. 해당약을 복용하는 환자들은 제조사는 물론 제조지를 알 길이 없다.

A사의 제품은 2015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17만명 넘게 처방을 받았다. 제품 생산 공장은 원전 사고 발생지로부터 직선거리 90km에 있다.

B사 제품은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2만187명이 처방 받았다. 공장 위치는 원전 사고 발생지로부터 직선거리 60km에 위치한다.

원료의약품으로 유통되는 C사의 제품은 원전 사고 발생지로부터 직선거리 59km 지점에 있는 이와키시의 공장 중 한 곳에서 생산된다. 2015년부터 10만2289명이 처방받았고, 동일 성분 약품 중 점유율은 100%에 이른다.

역시 원료의약품으로 수입된 D사의 제품도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되었고, 원전으로부터 45km 떨어져 있다. 이 제품은 용량별로 약이 존재하는데, 2015년부터 총 44만명 넘는 환자들이 처방받았고 2019년 상반기 기준으로 40mg용량 제품은 94%의 점유율을 차지한다.

E사의 원료의약품도 이와키시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되었는데, 원료 수입양만 통계로 파악이 가능했다. 국내제조사가 어떤 제품으로 만들어 판매 했는지 최종 제품명은 확인이 불가했다.

일본산 의약품은 GMP제도에 따라 관리되며 방사능 검사에서 제외됐다.

진 의원은 "식약처가 관련 제조공장에 현장 실사를 한차례도 나간 사실이 없다"며 "후쿠시마산 의약품의 경우 건강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식약처에서 더 적극적인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