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사과·배·감귤·복숭아 공통점, 재배 1위 품종 모두 '일본산'

[the300]김태흠 의원 "국산 종자와 품종 개발에 적극 나서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일본과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사회 각 분야에서 극일을 추진하고 있지만 농업 품종 분야의 일본 의존도는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보령시서천군)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소비 5대 과수 작물인 사과·배·감귤·복숭아·포도 품종 중 포도를 제외한 네 가지 모두에서 국내 재배 1위 품종을 일본산이 차지했다.

먼저 감귤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3가지 품종이 모두 일본산으로 ‘궁천조생’, ‘홍진조생’, ‘부지화’ 등이다. 감귤 품종의 국산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2.3%에 불과하다. 2014년 1%에서 5년 동안 1.3%포인트 오르는데 그쳤다.

포도는 국내재배 1위 품종이 미국산 ‘캠벨얼리’지만 일본산 ‘거봉’과 ‘샤인머스켓’이 뒤를 이어 많이 재배된다. 포도품종의 96%를 일본 등 외국산에 의존하고 있다.

나머지 과수 품종도 비슷하다. 배·사과의 3대 재배 품종에 일본산이 2개씩 포함돼 있고, 복숭아도 ‘천중도백도’라는 일본 품종이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다. 배의 국산 품종 점유율은 13.6%, 사과는 19%, 복숭아는 34% 수준이다.

김태흠 의원은 “국민들이 주로 먹는 5대 과일의 국산품종 점유율은 15%로 지난 5년간 2%포인트 개선되는데 그쳤다. 뿌리 깊은 일본 의존도를 낮추지 못하면 극일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며 "농촌진흥청 등을 중심으로 국산 종자와 품종을 개발하는데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