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광화문 집회' 여야 격돌…"내란죄로 처벌"vs"민심 받아들여야"

[the300]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여야가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국정감사장에서 보수 진영의 광화문 집회를 두고 맞붙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광화문 집회가 내란죄로 처벌 가능할 만큼 위험 수위를 넘었다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전날 집회에 많은 인원이 모인 것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민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맞섰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가 "정치적 의사표시를 위한 평화집회 수준을 넘어섰다"며 "사회혼란 행위를 수사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 질의를 마친 뒤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직접 고발장을 전달했다. 그는 "(어제 집회는)도를 지나쳤다"며 "청와대 진격하고 경찰 무력화, 무력을 행사했다. 사회문란 유도행위 방치 할 경우 (국민들이) 생업에 종사 할 수 있겠냐"고 했다.

김 의원은 광화문 집회 주도세력 중 극우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 회장이 온라인 유튜브 채널에서 "청와대를 공격하자. 대통령을 끝장내기 위해 30만명을 동원하자"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질의과정에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관련 단체의 지지서명을 한 점도 논란이 됐다. 김 의원은 자리에 있는 김영우 의원에게 서명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 이에 김영우 의원은 "내란선동에 가담한 것 처럼 말했다. 정말 불쾌하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수사과정에서 답변하면 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소병훈 민주당 의원은 "광화문 집회에 나온 사람들이 대한민국 국민인지 아닌지 모르겠다"며 "태풍피해가 예상되는데도 불구하고 태풍 피해지역에 지역구를 둔 한 의원은 집회 현장 중계방송을 했다"고 비판했다.

여당 의원들의 광화문 집회 비판에 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이게 바로 민심"이라고 맞받았다. 박완수 한국당 의원은 "정부여당과 청와대가 놀랐는지 여당 의원들이 아주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그렇게 많은 인원들이 동원한다고 나오겠나. 이게 바로 민심"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 민심을 정부여당이 정확히 받아들이지 않고 '동원 인력이다. 내란 선동이다'라고 한다면 아직도 정부여당이 정신을 못 차리는 것"이라며 "만약에 어제 그 집회를 일부 몰지각한 단체들의 집회라고 생각한다면 민심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어제(3일) 집회는 문재인 정부 3년을 평가하는 집회"라며 "어제 집회에 오신 분들 대다수가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가 200만명이었으면 광화문 집회는 1000만명이다. 국가가 망가지는 걸 볼 수 없어 현장에 나왔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은 전날 광화문 집회와 지난달 28일 서초동 집회와 관련, 경찰이 파악하고 있는 참가 인원 수를 자료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저희가 (집회 인원을) 산정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