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야당 "美, 예산으로 기록관 건립 없어" VS 기록원장 "13개 있어"

[the300]기록원장 계속된 반박에 야당 '말끊어라' 질타하면 국감장 소란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행안부 국감에서는 행안부 산하 국가기록원이 추진했던 문재인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9.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추진 논란과 관련 야당이 '미국에도 예산을 들여 기록관을 짓는 경우는 없다'고 지적하자 국가 기록원은 '사실과 맞지 않다'고 반박하면서 다툼이 벌어졌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07년 (국가 기록관) 건립 때 서고가 모자를 수 있는 걸 감안해서 추가부지를 마련했다"며 "그 자리에 증축을 하면 되지 별도로 (기록관을) 설립하겠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착실히 기록관 준비해왔다고 보는데 규정도 개정, 예산도 책정하고 끊임없이 청와대 협의했다"며 "이것을 청와대에서 몰랐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미국도 대통령 기록관도 얘기하는데 정부 예산으로 만든 예가 없다"며 "민간인이 만들어 기부채납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소연 국가 기록원장은 "미국에서 (기록관 건립에) 정부 예산을 안 들였다는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며 "13개 기록관이 건립되고 기록처 직원이 파견돼 국가기관에서 기록을 관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원장은 "기념관 역할을 하는 건 민간 직원을 뽑아서 운영하는데 두 개 기관이 조화롭게 운영돼 하는 거지 국가 예산이 투입되지 않았다는 건 맞지 않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같이 이 원장이 박 의원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지적하자 박 의원을 포함한 야당 의원들은 이 원장을 향해 불만을 쏟아내면서 한때 소란이 일기도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