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진영 장관 "대통령 기록관 건립 당장 추진 어려워"

[the300]여당, 기록관 판단할 사항 VS 야당 "대통령이 기록관 추진 몰랐다는 건 말 안돼" 반박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행안부 국감에서는 행안부 산하 국가기록원이 추진했던 문재인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9.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논란이 됐던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 문제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또 다시 여야간 이견차를 보이며 쟁점으로 떠올랐다. 

2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국감 오전 질의에서 여당은 대통령 개별 기록관 추진은 국가 기록원의 판단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평가했지만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반발해 무산시켰다는 것에 대해 청와대가 모를 수 없었다'며 대립각을 세웠다. 

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국감 첫번째 질의로 나선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통령 기록관과 관련 "기록관 측에서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했는데 대통령이 원하거나 원하지 않거나와 별개로 국가 기록원에서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기록원이) 어떻게 검토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진영 장관은 "(개별 기록관) 설치할 수 있고, 용역결과로 바람직할 수 있다고 해 추진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청와대 국가 기록비서관과 협의하면서 추진했는데 대통령의 의사에 반한다고 해 지금 당장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기록관이 점차 차오르고 있기 때문에 개별 기록관으로 할 지 더 기록관을 지을 건지 원점적으로 다시 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추진을) 불같이 화냈다는데 이해가 안 간다"며 "8월 29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국무회의에 예산안을 의결했고, 그 예산안 의결에 기록관 건립위한 172억 예산 중에 32억원 들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에 개별 기록관 건립이 구체적으로 추진까지됐다는데 정말 대통령이 몰랐냐"며 "대통령에게 충성하려다가 국민들의 원성이 높아지니까 무산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지난달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산 172억원을 투입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록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가 논란이 되자 9월11일 전면 재검토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백지화를 지시했다"며 "개별 기록관 건립 이야기를 들은 뒤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