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 일반에 첫 공개

[the300]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문재인 대통령, 수리온 헬기 타고 행사장 입장


지난달 27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F-35A 스텔스 전투기가 활주로 위에 전시돼 있는 모습 / 사진 = 뉴스1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우리 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가 최초로 일반인에게 공개됐다. 국방부는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1일 오전 대구 공군기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관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 장소는 국민들에게 ‘강한국군’을 보여 줄 수 있는 상징성과 올해가 공군창설 70주년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우리나라 영공방어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대구 공군기지로 선정됐다.

기념식은 각군 기수단과 사관생도가 참가한 가운데 육·해·공군 전력 지상사열, 국민의례, 훈·표창 수여, 기념사, 기념영상, 육·해·공군 공중전력 분열, 블랙이글 축하비행 순서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식행사에서는 처음으로 우리가 독자 개발한 첫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 헬기를 탑승하고 행사장에 도착했다. 이어 의장 차량에 탑승해 국군통수권자로서 국방부장관 등 주요직위자와 함께 지상에 전시된 육·해·공군 대표 전력을 사열했다.

전력화가 진행 중인 F-35A도 이날 일반에 처음 공개됐다. F-35A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최신예 스텔스기로 이날 행사에서는 총 4대가 공개됐다. 1대는 지상에 전시됐고 3대는 공중전력 분열 가장 마지막 순서에 위용을 과시했다.

전력장비 사열을 마친 문 대통령은 중앙무대로 입장해 제병지휘부의 전체 경례를 받았다. 이와 동시에 영공수호 임무를 명령받고 출격대기 중이던 4대의 F-15K 전투기가 힘차게 날아올랐다.

출격한 전투기 편대는 20여분 만에 각각 동·서·남해 영공에 도착, 영공수호임무수행 상황을 행사장으로 보고한 뒤 기념식이 끝나기 전에 복귀했다. 대구 공군기지는 유사시 한반도 영공 어디든지 F-15K 전투기를 출격시켜 20~30분 안에 도착, 3시간 이상 작전임무수행이 가능한 능력과 즉응태세를 갖추고 있다.

한미연합방위태세에 기여한 공로로 주한 미 7공군사령부가 대통령 부대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대통령 부대표창은 총 11개 부대가 수상했다.

행사 후반 육·해·공군 공중전력 분열에서는 방송인 유준상, 뮤지컬배우 엄기준, 민영기, 김법래 씨가 국민의 일원으로 국군 성악병들과 함께 특별히 편곡한 군가를 제창했다.

행사 사회는 독립군의 자손이자 공군장교 가족인 손범수씨와 현역 육군 장교가 진행했다. 손범수씨 본인과 부친은 공군 장교 출신이며 아들은 현역 공군 중위로 복무하고 있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기념식 초반에 비상 출격한 전투기 편대의 복귀 신고였다.

기념식이 끝나기 전에 동·서·남해 영공수호 비행을 마치고 대구 기지로 복귀한 4대의 F-15K 전투기는 뜨거운 엔진 열기를 내뿜으며 행사장 중앙무대 바로 앞까지 진입했다. 이어 제병지휘부와 조종사, 행사 병력이 정렬한 가운데 대통령께 대한 경례를 끝으로 기념식을 마쳤다.

국방부는 "실전적으로 진행된 이번 국군의 날 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압도적이고 첨단화된 ‘강한국군’의 힘과 위상을 실감하고 든든함을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