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검찰 수사관행-조직문화 개선, 국민앞에 겸손해야"(상보)

[the300]조국 장관, 35분간 업무보고…文 "검찰이 개혁주체로 앞장서길"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한-불가리아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7.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조국 법무부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우리 정부 들어 검찰의 수사권 독립은 대폭 강화된 반면에 검찰권 행사의 방식이나 수사 관행, 또 조직문화 등에 있어서는 개선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며 "검찰은 물론 법무부와 대통령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부족했던 점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35분 동안 ‘인권을 존중하고 민생에 집중하는 검찰권 행사 및 조직 운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법무부에는 피의사실 공보준칙의 개정 등이 오해를 사지않게 조 장관 관련 수사가 끝난 뒤 내용을 확정, 시행하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검찰 내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검찰개혁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제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공권력은 국민 앞에 겸손해야 한다. 특히 권력기관일수록 더 강한 민주적 통제를 받아야 한다"며 "검찰은 행정부를 구성하는 정부 기관이다. 따라서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대해 검찰은 물론 법무부와 대통령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부족했던 점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들 목소리가 매우 높다"며 "오늘 법무부 장관이 보고한 검찰의 형사부, 공판부 강화와 피의사실 공보준칙의 개정 등은 모두 검찰 개혁을 위해 필요한 방안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당장 그 내용을 확정하고 추진할 경우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위축시킨다는 오해가 있을 수 있다"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와 검찰개혁단 등을 통해 검찰 구성원들과 시민사회의 의견을 더 수렴하고, 내용을 보완하여 장관과 관련된 수사가 종료되는 대로 내용을 확정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말했다. 

검찰 개혁 관련 문 대통령은 "법무부와 검찰은 함께 개혁의 주체이고, 또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법 제도적 개혁에 관하여는 법무부가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 하고, 검찰권의 행사 방식, 수사 관행, 조직문화 등에서는 검찰이 앞장서서 개혁의 주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검찰총장에게도 지시한다"며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면서 검찰 내부의 젊은 검사들, 여성 검사들, 형사부와 공판부 검사들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권력기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한편 아직 공석인 대검찰청 감찰부장과 대검찰청 사무국장의 인사를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수용의 뜻을 전달했다. 보고에는 조 장관 외 법무부 차관, 검찰국장, 검찰개혁단장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