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미 '北과 관계전환' 큰 의미…협상 구조화할 것"

[the300]'하우스 차원 첫 논의' 강조…"北에 희망적 신호"

【뉴욕=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19.09.24. photo1006@newsis.com
정부는 한미가 북한에 대한 '관계의 전환'(transformation)에 합의했음을 강조하며 북미 협상 국면의 구조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들과 만나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 정상 간 북한과 관계의 전환(transformation)를 강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 직후 "두 정상은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전환'이라는 단어와 관련해 "한미 하우스(청와대와 백악관) 차원에서 처음으로 사용된 것"이라며 "양국 정상이 북한과 관계를 변화시키는데 있어서 얼마나 의욕적인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미국과 북한이 직접적인 협상 대상자다. 우리의 역할은 협상이 아니라 구조화"라며 "한반도에 안정된 환경을 조성해서 대화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평화 레짐에 우리가 큰 몫을 할 것이다. 비핵화 협상에서 우리의 위치는 확실하다"며 "북한의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있어 중요지점은 영변 핵시설 폐기에서 시작된다. '관계의 전환'은 북한에 희망적인 신호를 줬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측은 북한에 대해 '이성적'이라고 표현하며 최근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9·19 남북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못을 박았다. 우리도 행하고 있는 수준의 미사일 발사라는 설명이다.

북측의 대남 비난에 대해서는 "정직하게 말하면 좋은 일은 아니지만, 우리는 북측이 자신들의 불만족을 다른 세계와 소통하는 방법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며 "북측 당국자들이 보내는 긍정적인 메시지에 집중하고 있다. 북미 실무급 협상을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약 2년 4개월 만에 9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연말까지 한 번 더 하길 바란다"며 "많은 사람들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의 중단으로 인해 한미 관계가 불안정하고 약해졌다고 지적했지만, (이번 회담으로) 그렇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 한미동맹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