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국당과 검찰, '검은 짬짜미' 멈춰라"

[the300]與,"검찰과 한국당의 내통, 조치 없으면 우리 당이 나설 것"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이 27일 검찰과 자유한국당의 '검은 내통' 의혹을 제기했다.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한국당 의원의 질문이 '검찰발 정보'에 근거했다는 의혹이다. 주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압수수색 도중 담당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있는지 물은 바 있다.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주광덕 의원의 발언은 검찰과 내통해 정보를 공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당대표는 "검찰에서 철저히 조사해 주광덕 의원에게 수사 과정을 알려준 장본인을 색출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검은 내통 가능성이 만천하에 폭로됐다"라며 "정치 검사들의 검은 짬짜미가 반복된다면 검찰 전체의 명예에도 심각한 먹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우리 당과 국민들이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윤석열 총장이 고시 공부를 했던 시절부터 주광덕 의원과 친해서 모임을 만들었다는 보도가 있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주 의원이 검찰과 끈끈한 관계를 맺어왔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며 "검찰은 정치 말고 수사를 하라"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우리는 검찰 개혁을 이뤄낼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개혁이 몸살을 겪어내야 더 나은 방향으로 간다고 말씀하셨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국민의 다짐이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