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여가부 장관 '국감 데뷔' 내달 23일로

[the300]국회 여가위 전체회의서 국감계획서 채택 완료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3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다음달 23일 여성가족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하기로 24일 합의했다.

여가위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으로 여야 합의된 국정감사 실시계획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여성가족부 국정감사는 내달 23일 열린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9일 취임한 후 처음 치르는 국감이다. 

국정감사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여가위 여야 간사는 전체회의 전 회의에서 국정감사 장소로 국회와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를 놓고 논의했지만 최종 결론을 못 냈다. 추후 여야 간사 간 협의를 지속해 장소를 확정하기로 했다.

여가위는 여가부 국정감사와 같은 날 여가부 산하기관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등에 대해서도 국정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여가위는 국감 다음날에는 현장시찰을 한다. 여야 간사는 이날 간사 협의에서 여성 권익 관련 시설이나 청소년 보호 시설 등을 놓고 현장시찰 장소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 역시 추후 여야 간사 간 협의로 정하기로 했다.

여가부 국감 증인도 이날 최종 명단이 정해지지 않았다. 여가위는 국감 열흘 전인 내달 14일까지 여야 간사들이 증인을 합의해 출석 요구서를 보낼 수 있도록 간사 협의에 위임하기로 의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