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文대통령 "제3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면 세계사적 대전환"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4. 【뉴욕=뉴시스】전신 기자 =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열릴 세계사적 대전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 준 세계사적인 장면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정들이 경이롭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적인 면에서도 한미FTA 개정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방문으로 미국의 LNG(천연액화가스) 추가 반입 계획이 있고 한국의 자동차 업계와 미국의 자율주행 기업 간 합작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데 이 모두가 한미관계를 단단하게 발전시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

3개월 만에 대통령을 뵙게 돼 반갑다. 지난 번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준 아주 세계사적인 장면이었다.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정들이 경이롭다.

대통령으로 인해 남북 관계가 발전했고 북미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 조만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열릴 아주 세계사적 대전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 경제적인 면에 있어서도 한미 FTA 개정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

이번 방문으로 미국의 LNG 가스에 대한 추가 반입 그런 계획이 있고 한국의 자동차 업계와 미국의 자율주행 기업간 합작투자 이뤄지고 있는데 이 모두가 한미 관계를 단단하게 발전시킬 것이라 믿는다.

그밖에도 한미 동맹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을 다양한 방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