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번 정기국회 국감, 권력형 비리 진상규명"

[the300]"사실상 전 상임위서 조국 관련 비리 이슈…사건 전모 파악위해 국조 해야"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9.9.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이번 정기국회 국정감사와 관련, "권력형 비리 진상규명 국감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의 몸집이 커지고 복합화되고 있다. 지금 조국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 진상을 규명할 수밖에 없는 국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거의 전 상임위에서 조국 관련 비리 진상규명 이슈가 쏟아지는데, 1개 부처가 아니라 그 안에 관련된 단체가 많아지고 있다"며 "행정안전위원회를 예로 들면 서울시와 교통공사는 와이파이 사업, 행안부 투자회사 밀어주기 의혹, 조국 공직자윤리법 의혹 등을 다 조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추진하는 국정조사와 관련해서는 "여당은 수사 중이라 국조를 못한다는 궁색한 변명으로 회피하고 있다"며 "과거 최순실 사태 때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아무리 수사를 열심히 해도 사건 전모의 파악을 위해 국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식으로 국민을 외면한다면 더 큰 저항이 부딪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장 조국 부부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 치밀하고 은밀한 증거인멸, 말 맞추기, 꼬리 자르기가 자행될지 모른다"며 "검찰이 이 정도 혐의가 있는데도 조 장관이 버티고 있다는 것은 결국 문재인 정권의 핵심부가 관련돼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 검찰은 권력 심장부까지 과감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