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與 "총력대응, 정부 전폭적 노력"

[the300]"백신이나 치료약 없고 치사율 100% 무서운 질병"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경기도 파주 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와 관련 상임위원회에 총력 대응을 당부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초동 대처가 중요하다"며 "전폭적인 노력을 부탁한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차량이동을 금지하는 조치를 정부가 발동했다"며 "매우 큰 피해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질병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새벽 경기도 파주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단이 있었다"며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무서운 동물 질병"이라고 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현재까지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치명적 질병이기에 발병 초기서부터 강력한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특히 10월 초 전국체전이 서울에서 예정돼 있다"며 "가을 초엔 여행객 수가 증가하기에 돼지열병 확산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신속한 발병 원인 파악과 일시이동 중지 등 방역당국의 강력 조처가 필요하다"며 "관련 사항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필요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외투쟁중인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총력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무책임한 장외투쟁을 접고 즉시 국회일정 정상화에 협조하길 바란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